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증권사들, 금리인상에도 '주식담보대출 금리 안올려'

연합뉴스2017-12-06
증권사들, 금리인상에도 '주식담보대출 금리 안올려'
CMA 이자율은 0.20∼0.25%포인트 올려


(서울=연합뉴스) 윤선희 기자 =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에도 증권사들이 주식 담보대출 금리를 올리지 않기로 했다.
다만, 수시입출금식 상품인 종합자산관리계좌(CMA)의 이자율은 일제히 높였다.
한국은행은 지난달 말 금융통화위원회를 열어 기준금리를 연 1.25%에서 1.50%로 0.25%포인트 인상했다.
6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대다수 주요 증권사들은 기준금리 인상에도 주식담보대출이나 신용융자 금리를 유지하거나 오히려 인하를 검토하고 있다.
NH투자증권[005940]은 지난달에 지점 개설과 '나무' 계좌의 주식담보대출 금리를 오히려 내려 등급별로 연 6.4∼9.5%로 조정했다. 지점개설 계좌는 등급별로 연 6.4∼7.7%, 나무계좌는 연 8.0∼9.5% 수준으로 차등화했다.
한국투자증권도 주식담보대출 금리를 조정하지 않고 유지하기로 했다. 이 증권사의 주식담보대출 금리는 연 7.15∼8.7%, 신용융자 금리는 연 4.9∼8.75% 수준이다.
대신증권[003540]도 기준금리 인상에도 주식담보대출 금리는 연 7.5∼8.5%, 신용융자 금리는 연 6∼9% 수준으로 각각 유지하기로 했다.
증권업계의 한 관계자는 "통상 기준금리 인상분이 대출이나 신용융자 금리에 반영되기까지는 시간이 걸리는 편"이라며 "더구나 현재 금리가 높은 편이어서 기준금리 인상에도 증권사들이 현 수준에서 유지하거나 오히려 인하를 검토하는 추세"라고 설명했다.
키움증권[039490]은 신용융자 금리를 지난달에 인하하고선 당분간 변경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이 증권사의 신용융자 금리는 과거 15일 이하 연 11.75%에서 지난달부터 7일 이하 연 7.5%, 7∼15일 이하 연 8.5%로 내렸다.
그러나 증권사들은 이번 한은 금리 인상을 반영해 고객 수익성 제고를 위해 CMA 이자율을 일제히 올렸다.
주요 증권사들은 머니마켓랩(MMW)형 CMA 이자율을 0.25%포인트씩 높였다.
NH투자증권은 이달 1일 CMA 환매조건부채권(RP)형 금리를 등급별로 연 0.90∼0.95%에서 연 1.10∼1.15%로 0.20%포인트 올렸다.
이 증권사는 증권금융이 운용해 이자수익을 내주는 머니마켓랩(MMW)형 CMA 금리도 개인은 1.34%에서 1.59%로, 법인은 1.20%에서 1.45%로 각각 인상했다.
메리츠종금증권[008560]이 판매하는 종금형 CMA는 이달 1일 입금분부터 CMA 금리가 연 1.55%로 인상 적용됐다. 이 상품은 은행 예금처럼 5천만원까지 예금자 보호가 적용된다.
한국투자증권은 RP형 CMA 금리를 연 1.15%에서 연 1.20%로, MMF형 CMA 금리를 연 1.10%에서 연 1.20%로 각각 인상했다. 일반 RP 금리는 수시 개인과 법인 모두 연 1.10%에서 연 1.30%로 높아졌고 31일과 181일은 연 1.20에서 연 1.40%로 조정됐다.
증권업계 CMA는 지난달 말 기준 계좌 수 1천290만개에 잔액이 50조4천926억원으로 집계됐다.
indigo@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관련 기업정보

관련 기업정보
기업명 업종 기업형태 설립일(업력) 상세보기
한국은행 중앙은행 기타,공사/공기업,비영리법인 -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