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롯데 "내년부터 연장근무방지 'PC오프제' 전 계열사로 확대한다"

연합뉴스2017-12-06

롯데 "내년부터 연장근무방지 'PC오프제' 전 계열사로 확대한다"
기업문화위 2차 정기회의…"시간 걸려도 기업문화 변화 노력"

(서울=연합뉴스) 정열 기자 = 롯데가 불필요한 연장근무를 방지하기 위해 주요 19개 계열사에서 운영 중인 이른바 'PC오프제'를 내년부터 전 계열사에 일괄 도입하기로 했다.
롯데 기업문화위원회는 5일 롯데 부여리조트에서 공동위원장인 황각규 롯데지주 대표이사와 이경묵 서울대 교수를 비롯한 내·외부 위원, 현장 직원 등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두 번째 정기회의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고 6일 밝혔다.
기업문화위는 회의에서 PC오프제 확대와 함께 초과근로에 대해 임금 대신 휴가로 보상하는 '근로시간 저축 휴가제', 업무시간 외 모바일을 이용한 업무지시 금지를 골자로 하는 '모바일 오프'(Mobile OFF) 제도도 내년 중 계열사별 상황에 맞춰 단계적으로 도입하기로 했다.
또 최근 활성화돼 좋은 반응을 얻고 있는 남성의무육아휴직제는 더욱 강화해나갈 방침이다.
롯데 기업문화위의 부여 방문은 현장 중심의 기업문화 구축을 위해 지난 8월 충주의 롯데주류 공장을 방문한 데 이은 두 번째 소통 행보다.
충청·전라 지역 소재 사업장에서 근무하는 호텔, 케미칼, 제과, 백화점, 글로벌로지스 등 13개 계열사 직원 40명이 참석해 기업문화위 위원들과 5시간에 걸친 간담회를 진행했다.
직원들은 현장에서 느끼는 기업문화에 대한 의견을 기탄없이 제시했고, 황 대표를 비롯한 내·외부 위원들은 이를 경청하고 개선방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롯데는 전했다.
황 대표는 "기업문화의 변화는 하루 이틀 안에 얻을 수 있는 게 아니라 긴 시간과 모든 구성원의 노력이 수반돼야 이뤄낼 수 있다"며 "기업문화 변화에 시간이 걸리더라도 의지를 갖고 구성원 모두와 함께 해 나가는 풍토를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롯데 기업문화위는 롯데의 기업문화를 객관적으로 진단할 수 있는 체계를 구축하기로 하고, 조만간 외부 컨설팅 회사와 연계해 진단 체계를 구축할 방침이다.

롯데 기업문화위원회 2차 정기회의 부여서 개최 [롯데 제공]
passio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