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국민연금, 기업 지분율 늘렸다…10% 이상 기업 4년만에 2배

연합뉴스2017-12-06
국민연금, 기업 지분율 늘렸다…10% 이상 기업 4년만에 2배
'10% 룰' 완화 이후 급증…네이버·KT·포스코 등은 최대주주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국민연금공단이 10% 이상 지분을 보유한 기업이 4년만에 2배로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운용자산 규모가 무려 600조원에 달하는 '큰 손' 국민연금이 최근 스튜어드십 코드 도입을 공식화하면서 이들 지분 보유 기업에 대한 지배구조 감시를 본격화할 것으로 예상돼 주목된다.
스튜어드십 코드는 저택의 집안일을 맡은 집사처럼 기관투자자도 최선을 다해 고객의 돈을 맡아 관리하고자 만든 주주권 행사지침이자 모범규범을 의미한다.
6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대표 박주근)에 따르면 국민연금의 지분 보유 현황을 조사한 결과 지난 9월말 현재 지분 5% 이상을 가진 기업이 275곳으로, 지난 2013년 말보다 23.9%(53곳) 늘었다.
특히 10% 이상의 지분을 가진 기업도 84곳에 달해 4년 전(42곳)의 2배로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연기금이 개별종목에 10% 이상 투자하는 것을 원칙적으로 금지한 이른바 '10% 룰'이 지난 2013년 9월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개정으로 완화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됐다.
지난 9월말 현재 국민연금이 지분 5% 이상을 보유한 기업의 지분가치 합계는 116조9천742억원으로, 4년전보다 무려 144.5%나 늘었다. 지분 10% 이상 기업의 경우 32조809억원으로 무려 339.4%나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별 지분율은 LG하우시스가 14.33%로 가장 높았으며 신세계 13.58%와 휴맥스·LG상사·호텔신라(각 13.5%)가 그 뒤를 이었다.
또 한섬(13.47%), 대림산업(13.45%), 현대그린푸드(13.21%) 등 모두 18개사가 13%를 넘었고, 롯데푸드(12.72%)와 BNK금융지주(12.52%), 엔씨소프트(12.34%), 농심(12.32%) 등 23개사는 12%대였다.
특히 이 가운데 BNK금융지주, 엔씨소프트, 포스코, KT, 네이버 등 5곳은 국민연금이 최대주주로 등재돼 영향력이 절대적인 것으로 평가됐다.
시총 1,2위 기업인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의 경우 지난 2013년 말 국민연금 지분율이 5%에 못 미쳤으나 지난 9월 말엔 9.71%, 10.37%로 각각 높아졌고, 3위인 현대차도 0.55%포인트 오른 8.12%를 기록했다.


[표] 국민연금 지분율 상위 10개 업체(단위 억원)
※ 지분율: 보통주 / 주식가치 : 보통주+우선주 기준
human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관련 기업정보

관련 기업정보
기업명 업종 기업형태 설립일(업력) 상세보기
(주)포스코 제철업 코스피,대기업,1000대기업,외부감사법인,수출입 기업,법인사업체 1968.03.25 (52년)
엔에이치엔(주) 유선 온라인 게임 소프트웨어 개발 및 공급업 코스피,대기업,외부감사법인,주식회사,법인사업체 2013.08.01 (7년)

진행 중 채용정보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