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증시 랠리에 증권사 누적 당기순익 3조원 육박

연합뉴스2017-12-06

증시 랠리에 증권사 누적 당기순익 3조원 육박

(서울=연합뉴스) 임은진 기자 = 국내 증권사들이 증시 활황으로 올해 3분기까지 3조원에 가까운 당기순이익을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6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국내 55개 증권사의 3분기 당기순이익은 전 분기(9천446억원)보다 7.3% 늘어난 1조134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
3분기까지 누적 순이익은 2조9천312억원으로 작년 동기(1조8천78억원)보다 62.1% 증가했다.
3분기 증권사들의 실적을 항목별로 보면 수수료 수익은 2조1천34억원으로 전 분기보다 5.0% 줄었고, 판매관리비도 1조9천545억원으로 2.9% 감소했다.
반면 자기매매이익은 8천468억원으로 전 분기보다 120.5% 늘었다.
이는 파생결합증권 조기상환 증가와 파생상품거래·평가이익이 큰 폭으로 늘어나면서 파생 관련 이익이 85.7% 증가한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증권회사의 자산총액은 391조7천억원으로 전 분기보다 2.2%, 부채는 340조2천억원으로 2.6% 각각 줄었다. 자기자본은 51조5천억원으로 1.2% 증가했다.
국내 선물회사 5곳의 3분기 당기순이익은 38억원으로 전 분기(31억원)보다 22.8%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판매비와 관리비가 전 분기 대비 4억원 감소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선물회사의 자기자본순이익률은 3.0%로 작년 동기보다 0.4%포인트 높아졌다.
자산총액은 3조4천189억원, 부채는 3조553억원으로 전 분기보다 0.6%씩 늘어났다. 자본도 3천636억원으로 10.3% 증가했다.
금감원은 "증권사 순이익은 지속적인 증시 호황에 증가세를 유지했다"며 "다만, 트레이딩과 헤지 목적으로 채권을 대량 보유하고 있어 금리가 추가로 인상되면 수익성과 건전성이 악화할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금감원은 "금리 등 대내·외 잠재 리스크 요인이 증권사의 수익성 등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하고, 초대형 투자은행(IB)의 내부통제와 리스크 관리의 적정성을 점검할 것"이라고 말했다.
engin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