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4차 산업혁명 시대 자본시장 감시 강화해야"

연합뉴스2017-12-05

"4차 산업혁명 시대 자본시장 감시 강화해야"


(서울=연합뉴스) 경수현 기자 = 4차 산업혁명으로 인공지능, 핀테크 등이 발전하면서 자본시장의 불공정거래 행위가 늘어날 수 있는 만큼 당국의 시장감시 기능이 한층 더 강화될 필요가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안수현 한국외대 교수는 5일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4차 산업혁명과 자본시장의 미래'를 주제로 열린 '2017 건전 증시포럼'에서 "인공지능 이용이 증가하면서 내부자거래나 시세조종 등 불공정거래 행위도 늘 전망"이라며 이처럼 주장했다.
그러면서 "급속한 기술 발전에 대한 선제적 규제 대응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다만 정 교수는 "리스크 억제 차원에서 강한 규제로 대응하면 혁신을 저해할 우려도 상존한다"며 "투자자보호나 규정 위반 감시 등 과정에서도 정보통신기술(ICT)의 변화를 활용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또 "갈수록 복잡해지는 핀테크 분야에서는 투자자보호와 공정한 시장 질서를 위해 규제(Regulatory)와 기술(Technology)을 결합한 감독전략인 레그테크(RegTech)의 활용이 필수"라고 덧붙였다.
토론자로 나선 김용재 고려대 교수는 "현행 규정 중심 규제 체제에서는 법률이 열거하지 못한 상황이 발생할 경우 투자자보호에 취약할 수밖에 없다"며 "원칙 중심 규제로 새로운 패러다임 구축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정지원 한국거래소 이사장은 인사말에서 "4차 산업혁명이 이끄는 자본시장의 혁신은 디지털 불평등과 불공정거래의 지능화 등 문제를 해결하고 시장 신뢰를 지키는 금융시스템을 갖출 때 비로소 완성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 이사장은 "거래소는 사후적발에서 사전예방으로 시장감시 패러다임을 전환하고 빅데이터, 인공지능 등 신기술을 탑재한 차세대 시장감시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이 포럼은 한국거래소 시장감시위원회가 자본시장 정책과제 발굴을 위해 2005년부터 매년 열어온 행사로, 올해는 학계와 업계 등 관계자 200여명이 참석했다.
eva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