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충남도 논산·계룡에 국가국방산단 조성한다…2019년 지정 목표

연합뉴스2017-12-05

충남도 논산·계룡에 국가국방산단 조성한다…2019년 지정 목표
안희정 "국방산단은 지역사업 아닌 대한민국의 자주국방 위한 것"

(홍성=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충남도가 국방 관련 기관이 모여 있는 논산·계룡 일대에 국가국방산업단지 조성을 추진한다.
도는 5일 도청 회의실에서 안희정 도지사, 황명선 논산시장, 최홍묵 계룡시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국방산업발전협의회를 열고 국방 국가산업단지 조성계획 방안을 논의했다.
충남도, 국방산업발전협의회 개최왼쪽부터 최홍묵 계룡시장, 황명선 논산시장, 안희정 충남지사 [충남도 제공=연합뉴스]
안 지사는 "지난달 29일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급 '화성-15형' 발사로 안보에 대한 관심과 위기의식이 고조되고 있다"며 "문재인 정부는 평화를 위한 대화를 강조하면서 국제사회의 일반 규범에 따라 북한에 대해 제재와 압박을 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늘 이 자리는 튼튼한 안보를 강조하는 문재인 정부의 기조에 맞춰 충남이 국방개혁을 앞장서서 이끌어나가기 위한 자리"라며 "3군 본부, 국방대학, 논산훈련소 등이 자리잡고 있는 충남 논산·계룡은 국방의 중심"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국방산단 조성은 충남의 지역사업이 아닌 대한민국의 자주국방을 위한 사업"이라며 "중앙정부와 국정을 함께 이끌어나갈 주체인 지방정부로서 충남 국가산단 유치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날 협의회에서는 '충남 국가국방산단 조성 개발용역 최종 보고'가 열렸다. 충남에 특화된 전력지원체계(비무기체계) 중심의 국방 분야 국가산단 추진 필요성과 기본구상·관리방안 등에 대한 용역 결과가 보고됐다.
국방은 무기체계와 비무기체계 분야로 나뉘는데, 무기체계의 경우 경남 창원, 진주·사천 국가 산업단지 등 영남권을 중심으로 클러스터가 형성돼 있는 반면 비무기체계는 전국에 산재돼 있다.
충남의 방위산업 분야 비중은 2.1%로 열악하지만 비무기체계 비중은 20.7%로 높은 편이어서 비무기체계를 위한 산업단지 조성 명분이 충분하다고 도는 설명했다.
허재권 도 투자입지과장은 "충남 내륙에 국방 관련 기관이 집중돼 있는 만큼 4차 산업혁명과 연계해 신성장동력을 육성하고, 특화된 국가산단을 조성해 국가 균형발전을 실현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도는 이달 중 국토교통부에 2019년까지 논산·계룡 일대를 국방 국가산업단지 로 지정해줄 것을 바라는 건의문을 제출할 계획이다.
국방산업발전협의회는 국방산업 발전 자문, 충남 국방산업 클러스터 육성, 국방 관련 공공기관 및 국내·외 방위산업체 유치 지원 등을 위해 2015년 출범한 협의체다.
jyou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