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현대차, 럭시와 '카풀' 서비스…차 공유 사업 본격 시동

연합뉴스2017-12-05
현대차, 럭시와 '카풀' 서비스…차 공유 사업 본격 시동
아이오닉 구매자, 카풀 수익으로 리스요금 상환

(서울=연합뉴스) 신호경 기자 = 현대자동차가 차를 생산하는 데 그치지 않고 카풀(목적지 방향이 같은 사람들끼리 동승)을 비롯한 차량 공유 서비스 시장에 본격적으로 뛰어든다.
현대자동차는 미래 모빌리티(이동수단) 연구 사업인 '프로젝트 아이오닉'을 통해 카풀 서비스 기업 '럭시(LUXI)'와 카풀 알고리즘·시스템 등을 공동 연구하기로 했다고 5일 밝혔다.
럭시는 국내 카풀 서비스를 선도하는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으로, 20만대의 등록차량과 78만 명의 회원을 보유하고 있다. 2016년 사업 시작 이래 400만 건 이상의 카풀을 성사시켰다. 현대차는 럭시의 혁신적 차량 공유 사업 모델의 성장 잠재력을 인정하고 지난 8월 50억 원을 투자했다.
두 회사는 협업과 공동 연구를 통해 자율주행, 인공지능 등 미래 혁신기술을 공유 경제와 융·복합한 미래 모빌리티 통합 대응 체계를 구출할 계획이다.
그 일환으로 현대차는 우선 럭시와 '카풀 이웃으로 내차 만들기'라는 시범 프로그램을 시작한다.
이 프로그램은 아이오닉 하이브리드 차를 리스 구매한 100명을 대상으로 제공되는 '카풀 특화 서비스'다.
프로그램 참여자들은 현대캐피탈 전담 채널 상담을 통해 아이오닉을 리스로 구입한 뒤, 출퇴근할 때 카풀 서비스를 제공하고 여기에서 발생한 수익을 차량 리스요금을 상환에 쓸 수 있다.
카풀은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매일 오전 5~11시, 오후 5시~다음날 오전 2시까지 가능하다.
카풀 매칭, 요금 정산 등 카풀 프로그램의 전반적 운영은 럭시가 맡는다. 더구나 럭시는 이번 프로그램 참가자 100명에게 1년 동안 카풀 운전자가 받는 정산금의 20%를 추가로 지급한다.
프로그램 운영을 위해 현대차와 럭시는 '스마트 카풀 매칭' 기술을 개발했다. 이 기술은 아이오닉에 탑재된 블루링크로 분석한 운전자의 출퇴근 이동 패턴에 스마트폰으로 접수된 카풀 탑승객의 수요를 결합해 가장 효율적이고 정밀한 '카풀 짝'을 찾는 방식이다.
이 프로그램 참여를 원하는 소비자는 이날부터 전용 홈페이지(www.ioniq-luxi.com)에서 가입 신청서를 작성, 제출하면 된다. 카풀이 활성화한 서울, 경기지역에서 출퇴근하는 직장인이 우선 선발될 예정이다.
두 회사는 앞으로 차량공유 기술뿐 아니라 자율주행, 인공지능 등을 활용해 운전자 없이 승객을 태워 나르는 '로봇택시(RobotCab)', '무인 배달 차량' 등의 미래 혁신기술 개발 과정에서도 협력할 방침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현대차는 미래 모빌리티 연구 프로젝트 '프로젝트 아이오닉'을 통해 계속 고객에게 자유와 혜택을 줄 수 있는 새로운 이동방식을 연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컨설팅업체 맥킨지에 따르면 '차량 공유' 서비스 확산으로 2030년에는 일반소비자 자동차 구매가 현재보다 최대 연간 400만대 감소하는 반면 차량공유용 판매는 200만대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또 다른 컨설팅업체 롤랜드 버거는 2030년 차 공유 시장이 전체 자동차 산업 이익의 40%를 차지할 것으로 예측했다.

현대차-럭시 공동 카풀 프로그램 '카풀 이웃으로 내차 만들기' 서비스[사진 현대차 제공=연합뉴스]
shk999@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관련 기업정보

관련 기업정보
기업명 업종 기업형태 설립일(업력) 상세보기
현대자동차(주) 승용차 및 기타 여객용 자동차 제조업 코스피,대기업,1000대기업,주식회사,외부감사법인,수출입 기업,법인사업체 1967.12.29 (53년)

진행 중 채용정보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