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골드만삭스 "한국, 내년 1인당 GDP 3만 달러 돌파할 것"

연합뉴스2017-12-05

골드만삭스 "한국, 내년 1인당 GDP 3만 달러 돌파할 것"
GDP (PG)[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코스피는 2,900…기준금리, 최고 연 2.5%까지 인상 가능성"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글로벌 투자은행 골드만삭스는 내년 한국의 1인당 국내총생산(GDP)이 반도체 수출 호황 등에 힘입어 사상 처음으로 3만 달러를 돌파할 것으로 내다봤다.
코스피는 꾸준한 기업 이익 개선으로 내년에 2,900선에 이를 것으로 예상했다.
권구훈 골드만삭스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5일 서울지점에서 열린 '2018년 경제전망' 기자간담회에서 이렇게 밝혔다.
권 이코노미스트는 "한국과 글로벌 수출 경기에 큰 변화가 없다면 내년 중반께 누적 4개 분기 기준으로 1인당 GDP가 역사상 처음 3만 달러를 돌파할 것"이라며 "이는 G20 국가 중에선 9번째, 아시아에선 일본·호주에 이어 3번째로 의미가 있는 것"이라고 밝혔다.
권 이코노미스트는 "현재 세계 경제는 정보통신기술(ICT)이 이끌어가고 있는데 한국은 GDP에서 ICT가 차지하는 비중이 10% 이상으로 이런 추세의 혜택을 가장 많이 받는 나라"라며 "한국은 4차산업혁명, 디지털혁명에 유리한 구조"라고 설명했다.
그는 소위 'FANG'(페이스북·아마존·넷플릭스·구글)로 대표되는 업체들의 데이터센터, 소프트웨어 등 설비투자가 증가하는 추세라며 "이 영향으로 국내 반도체 업종의 내년 수출 증가 기여도는 전체 수출 증가의 4분의 3 이상을 차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권 이코노미스트는 "내수 소비는 정부 재정지출 증가, 최저임금 상승, 관광산업 일부 회복 등으로 증가세가 소폭 빨라질 것"이라며 "정부의 충분한 보조로 원활하게 최저임금이 계획대로 인상된다면 최저임금 인상은 개인 소비를 1%포인트 정도 늘리는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권 이코노미스트는 내년 12월 코스피 전망치로 2,900선을 제시했다.
그는 "내년 기업 순수익 전망치를 보면 기업 수익률이 올해와 마찬가지로 더 개선될 전망"이라며 "내년 코스피의 수익률은 원화 기준으로 14%에 이르러 상당히 안정적일 것"이라고 예상했다.
권 이코노미스트는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내년에 한 차례, 내후년에 한 차례 등 추가 인상으로 내년 말 연 2.0%에 달할 것으로 예상했다.
다만 경기 활황세가 예상보다 빠르고 가계부채 증가, 부동산 시장 강세가 전망보다 앞당겨질 경우에는 금리 인상 속도가 빨라져, 기준금리가 내년에 최고 2.5%에 이를 가능성도 없지 않다고 권 이코노미스트는 덧붙였다.
내년 한국경제의 예상 가능한 리스크로는 중국의 정책 리스크, 예상보다 빠른 선진국의 인플레이션과 이에 따른 개도국 경제 약화, 북한 관련 지정학적 리스크·보호무역 리스크 등을 꼽았다.
id@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