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국방 상용물자 조달청 구매 2조3천억 규모로 늘린다

연합뉴스2017-12-05

국방 상용물자 조달청 구매 2조3천억 규모로 늘린다
피복·급식·유류 등 3천100여 품목 조달청 구매로 전환

(대전=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내년부터 조달청의 국방 상용물자 구매규모가 현재 8천억원에서 2조3천억원으로 1조5천억원 가량 늘어난다.
이를 위해 조달청은 5일 '국방 상용물자 이관팀'(TF)을 설치했다.
조달청 구매로 전환되는 물자는 피복, 급식, 유류 등 지난해 기준 3천100여 품목으로, 현재는 방위사업청이 구매한다.
수의계약 비중이 높은 품목에 대해 단계적으로 일반경쟁을 확대해 투명성과 경쟁성을 강화하고, 다수공급자계약(MAS)제도를 활용해 물품별 다수업체 선정으로 다양성을 높인다는 취지다.
다수공급자계약은 품질·성능·효율 등에서 동등하거나 유사한 종류의 수요물자를 수요기관이 선택할 수 있도록 다수의 업체와 계약하는 제도다.
국방 상용물자 이관팀은 구매업무가 넘어오는 내년 7월 1일까지 운영되며, 이관에 차질이 없도록 관련 규정정비와 전산시스템 개선 등 사전 조치를 한다.
규정정비, 조달시스템 개편, 업무이관협의회 운영, 이관품목 계약매뉴얼 작성, 군 전용 계약 몰 구축 등도 단계적으로 추진한다.
이관팀은 방위사업청 파견인력 1명을 포함해 전담인력 4명과 인사, 조직, 정보관리 분야 지원인력 3명으로 구성한다.
박춘섭 조달청장은 "빈틈없는 업무 인수인계로 국방 물자가 안정적이고 효율적으로 조달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조달청의 계약 전문성을 통해 국방 상용물자 구매의 투명성과 공정성을 높이고 제품의 다양화로 군 장병의 만족도를 높이겠다"고 말했다.
yej@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