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8일 만에 돌아온 외국인'…코스피 2,500고지 회복

연합뉴스2017-12-04

'8일 만에 돌아온 외국인'…코스피 2,500고지 회복
나흘 만에 상승세 보인 코스피(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코스피 지수가 11.31포인트(0.46%) 오른 2,486.72에 개장한 4일 오전 서울 중구 을지로 KEB하나은행 본점 딜링룸에서 딜러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yatoya@yna.co.kr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8거래일 만에 돌아온 외국인의 순매수세에 힘입어 코스피가 2,500선을 되찾았다.
4일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26.26포인트(1.06%) 오른 2,501.67로 거래를 마쳤다.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1.31포인트(0.46%) 오른 2,486.72로 출발해 오전 중 잠시 2,470대까지 밀려났으나, 장 초반에 '팔자'세를 유지하던 외국인이 매수세로 돌아서며 상승세를 되찾았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중국 화장품 수출 회복과 중국 단체 관광객 방한 소식에 중국 관련주 강세가 지속됐다"며 "연말 배당에 대한 기대로 통신, 철강 등 일부 배당 매력 대형주가 강세였다"고 분석했다.
이날 외국인은 1천763억원 규모 매수 우위였다. 외국인이 유가증권시장에서 순매수세를 보인 건 지난달 22일 이후 8거래일 만이다.
620억원어치를 사들인 기관도 외국인과 함께 쌍끌이로 지수를 2,500선 위로 끌어올렸다. 개인은 2,529억원어치 매도 우위로 차익을 시현했다.

삼성전자[005930](0.98%), SK하이닉스[000660](2.20%), LG화학[051910](1.94%), 포스코[005490](2.74%), NAVER[035420](0.96%), 삼성물산[028260](1.88%), 삼성생명[032830](0.79%), KB금융[105560](2.92%) 등 시총 대형주가 함께 상승했다.
시총 상위 10위 내에서 이날 하락한 종목은 현대차[005380](-0.62%)와 현대모비스[012330](-0.19%) 둘 뿐이다.
업종별로는 화학(2.20%)의 상승 폭이 가장 컸다. 화학 업종에는 아모레퍼시픽[090430](7.84%), 한국화장품제조[003350](4.81%), 코스맥스[192820](3.28%), LG생활건강[051900](2.07%) 등 화장품 관련 종목이 대거 포함돼 있다.
통신업(1.67%), 건설업(1.61%), 금융업(1.57%), 은행(1.53%), 철강금속(1.34%), 운수창고(1.31%), 서비스업(1.29%), 증권(1.21%), 보험(1.10%) 등이 1% 이상 강세였다.
의료정밀(-1.65%), 의약품(-0.78%) 등은 약세였다.
코스닥은 시총 상위 바이오주와 함께 정보기술(IT) 부품주가 부품 불량 이슈로 하락하면서 약세로 마감했다.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5.25포인트(0.67%) 내린 782.45로 장을 마쳤다.
지수는 전장보다 0.32포인트(0.04%) 오른 788.02로 출발했으나 외국인과 기관의 동반 매도에 하락 폭을 키웠다.
시총 상위주의 하락세가 뚜렷했다.
셀트리온[068270](-1.04%), 셀트리온헬스케어[091990](-3.34%), 신라젠[215600](-0.18%), CJ E&M[130960](-0.90%), 티슈진(-4.72%), 로엔[016170](-1.09%) 등 상위 1∼6위주가 한꺼번에 하락했다.
애플에 터치스크린패널 부품을 공급하는 인터플렉스[051370]는 부품 불량 루머로 이날 가격제한폭(-29.92%)까지 떨어졌다.
이영곤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중소형 IT 부품주에서 품질 이슈가 나타나면서 전체적으로 코스닥 중소형주의 투자 심리가 위축됐다"며 "실적이 확인될 때까지는 이런 상황이 당분간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id@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