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전남도 지방선거까지 공기업·출연기관장 선임 '스톱'

연합뉴스2017-12-04
전남도 지방선거까지 공기업·출연기관장 선임 '스톱'
임기 만료한 기관장 인사는 후임 지사에게…지사 입김 자인하는 셈
일부 기관장은 바로 공모…판단 기준도 제각각

(무안=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내년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공석 중이거나 임기가 만료되는 전남도 공기업 대표와 출자·출연기관장 후임 인선에 관심이 쏠린다.
기관 성격과 비중 등에 따라 공모 연기 여부가 달라 공정하고 투명한 인사를 기대하기 어렵다는 지적이 나온다.

전남도청 전경[전남도 제공=연합뉴스]

4일 전남도에 따르면 내년 1월까지 후임 기관장 임명이 필요한 유관 기관은 전남 개발공사, 전남 여성플라자, 전남 청소년 미래재단, 전남 정보문화산업진흥원이다.
이 가운데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은 오창렬 원장 연임이 결정돼 지난달 30일 임기 만료 후에도 공백이 생기지 않았다.
유일한 공기업인 전남개발공사에서는 양지문 사장의 연임 여부가 주목받는다.
전남도는 경영성과 등 지방공기업법에서 정한 연임 기준에 미달한 것으로 판단해 교체 가능성에 무게가 실린다.
연임 불가 결정이 내려진다면 내년 1월 22일 임기 만료를 전후해 바로 후임 사장을 공모할지, 지방선거 때까지 대행 체제로 꾸릴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내년 1월 25일 임기가 만료되는 여성플라자 원장은 지방선거 때까지 전남도 여성가족정책관이 대행을 맡을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전남도는 지난달 전임 원장이 국립 고흥 청소년 우주체험센터로 옮겨 공석이 된 청소년 미래재단 원장은 공모를 통해 새로 임명할 방침이다.
공모 연기, 대행 체제 여부 등 결정이 기관별로 엇갈리면서 일관성이 결여된 것 아니냐는 평가가 나온다.
상당수 기관장 선임을 차기 전남지사 선출 이후로 미루는 것을 두고도 관련 기관장 인사에 미치는 전남지사의 입김을 자인한 셈이라는 비판도 있다.
전남도 관계자는 "청소년미래재단의 경우 내년 지방선거까지 기다리려면 원장 공석이 너무 길어질 것 같아 후임 원장을 곧바로 공모하기로 했다"며 "내년 1월에 임기가 만료되는 다른 기관장과는 사정이 또 다르다"고 말했다.
sangwon700@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관련 기업정보

관련 기업정보
기업명 업종 기업형태 설립일(업력) 상세보기
(주)인사 고용 알선업 중소기업,법인사업체 2019.10.24 (1년)

진행 중 채용정보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