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기업호감도, 작년보다 개선…대기업은 긍정평가로 전환

연합뉴스2017-12-04

기업호감도, 작년보다 개선…대기업은 긍정평가로 전환
기업호감도, 작년보다 개선 (PG)[제작 조혜인]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정성호 기자 = 기업에 대한 국민의 부정적 인식이 작년보다 완화된 것으로 조사됐다.
대한상공회의소(회장 박용만)는 성인 남녀 1천명을 대상으로 '2017년 기업호감지수(CFI)'를 조사한 결과, 기업에 대한 호감도가 지난해(47.6)보다 8.2점 오른 55.8점으로 집계됐다고 4일 밝혔다.
기업호감지수가 50점을 넘으면 기업을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답변이 그렇지 않은 답보다 더 많고, 50점 미만이면 그 반대라는 의미다.
기업 규모별로 보면 대기업에 대한 부정적 평가가 상당폭 완화됐다. 지난해 33.0점에 그쳤던 대기업 호감도는 올해 52.2점으로 올라 긍정 평가로 전환됐다.
중소기업은 59.4점으로 조사돼 전년(59.7점)과 비슷했다.


기업호감도가 개선된 이유에 대해 연세대 경제학과 조성훈 교수(대한상의 자문위원)는 "주요국과의 통상 마찰, 청년 실업률 악화 등의 불확실성이 지속하는 가운데 수출이 사상 최대치를 기록하고 경제성장률 상승이 전망되면서 호감도가 올라간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또 기업의 경제적 성과 등 3개 분야에 대한 설문평가 결과 기업들은 경제적 성과에서 좋은 점수(62.8점)를 받은 반면, 사회적 기여(46.5점)와 규범·윤리 준수(44.4점) 부문에서는 상대적으로 낮은 평가를 받았다.

이는 국민이 기업의 사회공헌활동이 충분하지 않고, 법규범 준수와 윤리경영 노력이 다소 부족하다고 여기고 있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또 기업인이나 예비창업자의 기업가정신이 활발한지를 묻는 질문에 '그렇지 않다'(36.0%)는 응답이 '그렇다'(26.2%)보다 많았다. 나머지는 '보통이다'(37.8%)라고 답했다.


기업가정신 고취를 위해 가장 필요한 것으로는 '실패 후 재기할 수 있는 사회안전망 강화'(38.5%)를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도전을 격려하는 사회적 분위기 조성'(29.0%), '규제 완화 등 시장 진입환경 구축'(17.5%), '체계적 교육시스템 마련'(13.3%) 등이 뒤를 이었다.
김인석 대한상의 기업문화팀장은 "한국 경제가 지속성장의 갈림길에 선 상황에서 기업호감도가 개선된 점은 고무적"이라며 "기업은 경쟁력 강화와 사회적 책임 이행을 위해 좀 더 노력하고 국민도 기업이 잘하는 활동은 응원해줄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sisyph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