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CJ대한통운, 자회사 CJ다슬 내세워 인도 본격 공략

연합뉴스2017-12-03

CJ대한통운, 자회사 CJ다슬 내세워 인도 본격 공략
CJ다슬 "2021년까지 매출 7천억원, 인도 1위 종합물류업체 도약할 것"

(서울=연합뉴스) 박성진 기자 = CJ대한통운이 4월 인수한 인도 자회사 CJ다슬을 내세워 현지 물류시장 공략을 본격화한다.
푸닛 아가왈 CJ다슬 사장은 1일 인도 뉴델리에서 열린 '한·인도 비즈니스 파트너십 포럼'에서 "2021년까지 CJ다슬 매출을 현재 두 배인 7천억원으로 늘리고 인도 1위 종합물류사업자로 도약하겠다"고 밝혔다고 CJ대한통운이 3일 전했다.
그는 "CJ다슬의 200여 개에 이르는 범인도 네트워크와 CJ대한통운의 31개국 237개 거점이라는 글로벌 네트워크를 연계하면 인도 국내외를 망라해 글로벌 물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CJ다슬은 인도 내 자사 수송사업 역량과 CJ대한통운의 첨단 물류 역량·노하우를 결합해 중량물과 자동차 물류 등 산업 전반에 걸쳐 서비스 제공 능력을 갖출 계획이다.
1986년 설립된 CJ다슬은 육상·철도·해상·중량물 운송을 하는 종합물류기업이다. 인도 수송분야 1위, 종합물류 3위 기업이다. 지난해 매출액은 약 3천200억원, 임직원 수는 3천400여 명이다.
CJ대한통운은 4월 이 회사 지분 50%를 인수해 1대 주주에 올랐다.

CJ대한통운, 인도 수송분야 1위 기업 다슬 인수 계약식[연합뉴스 자료사진]

sungjinpark@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