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서부발전, 굴껍데기 폐기물 활용 미세먼지 감축기술로 대통령상

연합뉴스2017-12-01

서부발전, 굴껍데기 폐기물 활용 미세먼지 감축기술로 대통령상
제2회 적극행정 우수사례 경진대회

(서울=연합뉴스) 김영현 기자 = 한국서부발전은 지난달 30일 세종시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7년 제2회 적극행정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굴 껍데기 폐기물을 활용해 미세먼지를 줄인 사례로 대통령상을 받았다고 1일 밝혔다.
2015년 충남 태안군으로 본사를 이전한 서부발전은 발전소 탈황원료로 석회석 대신 굴 껍데기를 사용하기 위해 2016년부터 관련 기술을 개발했다.
굴 껍데기는 석회석보다 탄산칼슘 함량이 높아서 기존 탈황원료를 대체할 수 있는 자원이지만 석회석이 풍부하다 보니 발전소용으로는 제대로 활용되지 않았다.
서부발전은 군산대 등과 협력해 기술을 확보한 뒤 지난달 태안군 이원면에 730t 규모의 상용화 설비 설치를 완료했다.
서부발전은 내년부터는 굴 양식을 많이 하는 여수, 통영 등으로 사업이 확대될 것이라면서 앞으로 5년간 이 사업을 통해 일자리 210개, 1천600억원의 경제효과가 창출될 것으로 기대했다.
김동섭 기술본부장은 "폐기물 처리비용 감소와 부가가치 창출로 연간 어민소득 340억원 증대와 함께 석회석 사용 감소로 13만t의 온실가스 감축 효과도 기대된다"고 말했다.
태안군 이원면에 설치된 굴 껍데기 폐기물 발전원료 재활용 상용설비. [서부발전 제공=연합뉴스]
cool@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