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최중경 "외부감사인 지정제 예외조항 극히 제한해야"

연합뉴스2017-12-01

최중경 "외부감사인 지정제 예외조항 극히 제한해야"

(서울=연합뉴스) 임은진 기자 = 최중경 한국공인회계사회장은 "회계 투명성 강화를 위해 외부감사인 지정제의 예외를 극히 제한적으로 한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중경 한국공인회계사회장 (사진=한국공인회계사회 제공)

최 회장은 지난달 30일 저녁 여의도에서 열린 회계사회 세미나에서 "악마는 디테일에 있다"며 "시행령 등 하위규정을 마련할 때 지정제를 골자로 한 '주식회사의 외부감사에 관한 법률'(외감법) 개정취지와 입법 정신을 훼손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일부에서 거론하는 복수 지정제는 사실상 자유선임제와 같고, 재지정 요청제는 악화가 양화를 구축하는 폐해를 낳을 것이 명약관화하다"고 지적했다.
복수 지정제는 상장 예정 기업이 금융당국이 지정한 복수의 감사인 중 한 곳을 선택하도록 한 제도이고, 재지정 요청은 상장사가 외부 감사인의 재지정을 요청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그는 또 지정제 예외사항 중 감리의 정의를 '정밀 감리'로 한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개정된 외감법의 본질은 궁극적으로는 기업을 이롭게 하고 투자자 등 이해관계자 보호를 강화해 국가 경제 발전에 기여하는 데 있다"며 "기업과 투자자, 국가가 얻을 유·무형의 가치 향상은 엄청날 것"이라고 역설했다.
그는 "감사인은 개선된 환경에서 감사할 수 있는 커다란 이점을 얻은 만큼 엄정하게 감사를 실시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engin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