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정부·한은, 원/위안 직거래 참여 은행 추가 인센티브 강구

연합뉴스2017-12-01

정부·한은, 원/위안 직거래 참여 은행 추가 인센티브 강구
기업 애로사항도 파악해 원/위안 직거래 시장 활성화 유도

원화와 위안화

(세종=연합뉴스) 박대한 기자 = 정부와 한국은행이 서울 원/위안 직거래시장 거래 활성화를 위해 참여은행들에 추가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방안을 강구한다.
정부와 한은은 서울 원/위안 직거래시장이 대체로 원활하게 작동하고 있지만 실수요에 기반한 거래가 부진하다고 판단, 이를 활성화하기 위한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1일 밝혔다.
올해 중 서울 원/위안 직거래시장 일평균 거래량은 20억달러 수준을 유지하고 있으며, 원/달러 거래량 대비 원/위안 거래량 비율도 지난해 24%에서 올해 29% 수준으로 상승했다.



이에 따라 서울 원/위안 직거래시장은 홍콩과 런던, 싱가포르에 이어 네 번째로 활성화된 역외 위안화시장으로 자리잡았다.
원/위안 환율의 변동성 역시 원/달러 환율이 비해 작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기업 수출입 대금 등 실수요에 기반한 거래는 여전히 부진하다.
대중 수출 위안화결제 비중은 2015년 3.1%, 2016년 5.9%, 올해 상반기 6.2%에 그쳤고, 대중 수입 위안화 결제 비중 역시 올해 상반기 기준 5.5%에 불과했다.
이에 따라 정부와 한은은 시장조성 은행 등에 대한 정책적 지원 차원에서 올해부터 시행 중인 외환건전성부담금 감면과 중개수수료 인하 효과를 다시 점검할 계획이다.
보다 많은 은행들이 원/위안 직거래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필요시 추가 인센티브도 강구해나가기로 했다.
아울러 기업들의 시장 참여를 높이기 위해 대중 수출입기업 간담회를 개최, 원/위안 직거래시장 활용시 애로사항을 파악할 예정이다.
정부 관계자는 "중국 수입업체와 한국 수출업체 간 거래시 위안화 결제가 확대돼 직거래 수요가 늘어날 수 있도록 중국 당국과 지속 협력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pdhis959@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