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한강 밤하늘 수놓은 불꽃축제…60만명 일제히 '함성'

연합뉴스2017-09-30

한강 밤하늘 수놓은 불꽃축제…60만명 일제히 '함성'
추석 연휴에도 여의도 한강공원 '빼곡'…일부 쓰레기 방치돼 '눈살'

가을 밤하늘 불꽃축제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어둑해진 밤하늘이 10만여발의 불꽃으로 환하게 밝혀지는 순간 여의도 한강공원에 모인 시민들이 일제히 함성을 터트렸다.
추석 연휴 첫날인 30일 저녁 한강공원에서는 '2017 서울세계불꽃축제'가 60여만명(경찰 추산)의 관람객들이 모인 가운데 밤하늘을 화려하게 수놓았다.
이날 오후 7시 15분께 사회자의 카운트 다운에 맞춰 폭죽이 연달아 터지자 새까만 밤하늘은 금세 빨갛고 노란 불꽃으로 물들었다.
마치 하늘에서 불꽃같은 비가 사방팔방으로 쏟아지는 듯했다. 불꽃이 터질 때마다 '펑'하는 폭발음과 사람들의 환호성이 교차했다.
시민들은 순식간에 하늘에서 사라져버리는 불꽃을 사진에 담느라 스마트폰을 손에서 놓지 못했다. 어린이들은 아빠의 목마를 타고 하늘을 향해 소리를 질렀다.
'겨울왕국' OST 등 노래와 함께 불꽃이 연달아 터지자, 시민들의 함성은 더욱 커졌다. 아이들은 노래를 크게 따라부르기도 했다.
남자친구와 데이트를 나온 임모(30·여)씨는 "재작년 불꽃축제에 처음 왔을 때는 너무 추워 떨었었는데 오늘은 날씨가 선선해 불꽃을 감상하기에 더없이 좋았다. 정말 장관이었다"고 말했다.
경기도 남양주에서 아내와 함께 온 이모(57)씨는 "매년 오고 싶었지만, 사정이 안돼서 못 왔는데 오늘 오길 잘했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오늘의  불꽃 주인공 '하트'
이날 한강공원은 불꽃놀이가 시작하기 한참 전부터 불꽃이 잘 보이는 자리를 잡으려는 시민들이 한데 몰리면서 북새통을 이뤘다.
최고의 명당자리로 꼽히는 63빌딩 앞에는 텐트와 캠핑 의자가 줄지어 늘어섰고, 사람들이 오가는 계단을 제외한 잔디밭과 둔덕에는 시민들이 빼곡하게 돗자리를 깔고 앉았다.
길목마다 차려진 노점에서는 핫도그, 떡볶이, 치킨이 불티나게 팔렸고, 돗자리 장수는 분주히 돌아다니며 돗자리 판매에 열을 올렸다.
늦게 도착한 시민들은 한강공원 위 차량 통행이 통제된 차도와 인도에 겨우 자리를 잡는 모습도 목격됐다.
박모(35·여)씨는 오전 11시께부터 인천에서 친정어머니와 남편, 아들 2명과 함께 한강공원을 찾았다고 했다.
박씨는 "아이들에게 좋은 추억을 만들어주고 싶어서 올해 처음으로 불꽃축제에 왔다"며 "사람이 별로 없을 때 명당에 자리를 잡아 만족스럽다"고 활짝 웃었다.
1시간 20분가량 이어진 불꽃놀이가 끝나자 시민들은 주최 측이 설치한 대형 그물망에 쓰레기를 차곡차곡 모으며 성숙한 시민의식을 보여줬다.
하지만 일부 시민들이 놓고 간 쓰레기가 한강공원 잔디밭 이곳저곳에 그대로 방치돼 볼썽사나운 모습이 연출되기도 했다. 일제히 도로 쪽으로 사람들이 몰리면서 차량 정체 현상이 빚어지기도 했다.
한화그룹 계열사 임직원 700여명으로 구성된 한화봉사단은 행사가 끝나고 쓰레기를 담으며 주변을 정리했다.
경찰은 이날 오후 2시부터 9시 30분까지 여의동로 마포대교 남단∼63빌딩 앞 약 1.6㎞ 구간 양방향 전 차로를 통제해 혼잡을 최소화했다. 또 시민들에게 '관람객 퇴장 동선 안내' 전단을 돌려 사람이 몰리는 것을 방지했다.
60만명이 한자리에 모였음에도 큰 사고는 없었다고 소방당국은 전했다.
가을 밤하늘 수놓는 불꽃
pc@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