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금감원 '블라인드 채용' 으로 신입직원 57명 뽑는다

연합뉴스2017-09-01

금감원 '블라인드 채용' 으로 신입직원 57명 뽑는다
 [제작 최자윤 조혜인] 일러스트
출신학교·학점 등 안 보고 서류전형 대신 객관식 필기시험 도입
9월 8∼13일 지원서 접수·9월 23일 1차필기·10월 21일 2차필기·11월 면접

(서울=연합뉴스) 이 율 기자 = 금융감독원이 신입직원 57명을 공개 채용한다.
서류전형이 폐지되는 대신 객관식 필기시험이 도입되며, 지난해 면접전형에서만 적용했던 블라인드 채용방식은 입사지원부터 최종면접까지 전 과정으로 확대 실시된다.

금융감독원 여의도 사옥[금융감독원 제공]전경

금감원은 1일 경영학·법학·경제학·IT·통계학·금융공학·소비자학 등 7개 분야에서 5급 신입직원 57명을 채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올해 상반기에 채용한 경력·전문직원 38명과 6급 직원(고졸) 5명을 포함하면 올해 채용규모는 모두 100명으로 전년 대비 47% 늘어난다고 금감원은 밝혔다.
장복섭 금감원 총무국장은 "평등한 기회와 공정한 과정을 통해 누구나 당당하게 실력으로 경쟁할 수 있도록 지난해 면접전형에서만 적용했던 블라인드 채용방식을 입사지원부터 최종면접까지 전 과정으로 확대 실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입사지원서상 편견이 개입될 수 있는 학력, 가족사항, 주소와 같은 항목이나 직무능력과의 연관성이 부족한 학점 등의 항목은 과감히 삭제하기로 했다. 다만 지방 인재 채용을 위해 지방대 출신인지는 기재하도록 할 예정이다.
면접위원에게 응시자 인적정보 제공은 금지되며, 응시자 인적사항 관련 질문도 금지된다.
구직[게티이미지뱅크 제공]

금감원은 또 서류전형을 폐지하고 객관식 형태의 필기시험을 도입해 객관적 능력중심의 평가를 할 예정이다.
기존 서류전형→필기전형→면접전형(1차·2차)은 필기전형(1차, 객관식)→필기전형(2차, 주관식)→면접전형(1차·2차)으로 개편된다.
금감원은 직무능력 중심의 평가를 위해 자기소개서에 직무 관련 교육, 자격, 경험을 구체적으로 기술하게 할 예정이다.
금감원은 또 최종면접 때 평가의 전문성·공정성·투명성 강화를 위해 면접위원의 2분의 1을 외부위원으로 구성할 예정이다.
지원서 접수는 9월 8∼13일 실시하며, 9월 23일 1차 필기시험, 10월 21일 2차 필기시험, 11월 중 면접을 진행한다. 2차 필기시험 날짜는 한국은행과 같다.
금감원은 다양한 지방인재 발굴과 지방의 균형발전에 기여하기 위해 올해도 지방인재 채용목표비율을 20%로 두기로 했다.
금감원은 오는 6일 서울 금융감독원 강당에서 채용설명회를 한다. 지방에 거주해 정보 접근이 어려운 지원자들을 위해 오는 6∼8일 강원대·경북대·경상대·부산대·전남대·전북대·충남대·충북대·제주대 등에서 채용설명회를 실시할 예정이다.
세부일정과 채용설명회 등 자세한 내용은 금감원 채용 홈페이지(http://emp.fss.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yulsid@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