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원주상공회의소, 출입국관리사무소 설치 요구

연합뉴스2017-03-13

원주상공회의소, 출입국관리사무소 설치 요구

(원주=연합뉴스) 류일형 기자 = 강원도 내에서 외국인 근로자가 가장 많은 원주에 법무부 출입국관리사무소 설치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13일 원주상공회의소에 따르면 도내 출입국사무소는 춘천을 거점으로 동해와 고성, 속초출장소 등 4곳이 운영되고 있다.
그러나 외국인 근로자가 가장 많은 원주지역은 춘천출입국사무소에서 매달 2회 이동 출입국 서비스만 제공되고 있다.
이마저도 이동 출입국이 비자변경과 국적, 사증 등의 업무를 처리할 수 없어 민원인들이 춘천까지 가야 하는 불편을 겪고 있다.
강원도 내 지역별 외국인 근로자 수는 원주가 1천51명으로 가장 많고 춘천 903명, 강릉 619명, 태백 165명, 영월 154명 등이다.
원주는 특히 외국인 근로자 고용 기업이 255곳에 이르는 데다 혁신도시와 기업도시 조성으로 외국인 근로자 수요가 커지고 있다.
외국인 근로자들을 고용하고 있는 자동차 부품업체 관계자는 "원주지역 30개 회사에서 자동차 부품을 생산하고 있으며 외국인 근로자만 212명인데 출입국 업무 처리에 따른 잦은 출장 등으로 생산에 차질을 빚고 있다"고 호소했다.
이에 원주상공회의소와 원주시 등은 조만간 법무부에 출입국사무소 원주 유치를 건의하기로 했다.
또 출입국사무소 설치 이전에 원주 이동 출입국의 운영을 매달 2회에서 4회로 늘려 달라고 요구할 예정이다.
권병호 원주상의 사무국장은 "이 문제와 관련 14일 원주시와 협의를 하기로 하는 등 유관기관들이 법무부에 출입국사무소 설치를 건의하기 위한 구체적인 준비에 착수했다"고 말했다.
ryu625@yna.co.kr
(끝)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면접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