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인천경제자유구역 외국인 투자기업 미국이 가장 많아

연합뉴스2020-01-07

인천경제자유구역 외국인 투자기업 미국이 가장 많아

인천경제자유구역 송도국제도시[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천=연합뉴스) 신민재 기자 = 송도국제도시 등 인천경제자유구역에 투자한 외국기업 중 미국 기업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7일 2018년 말 기준 인천경제자유구역 사업체 실태조사 결과 전체 146개 외국인 투자기업 가운데 미국 기업이 39개(26.7%)로 가장 많았다고 밝혔다.
그다음으로 일본 24개(16.4%), 중국 15개(10.3%), 독일 13개(8.9%), 홍콩 10개(6.8%), 영국 9개(6.2%), 네덜란드 7개(4.8%), 싱가포르 6개(4.1%) 등의 순이었다.
투자 지역별로는 송도국제도시 99개(67.8%), 영종국제도시 45개(30.8%), 청라국제도시 2개(1.4%)였다.
외국인투자방식은 지분 투자 50.7%, 단독 신설 35.5%, 합작 신설 16.1%로 집계됐다.
이들 기업은 인천경제자유구역에 투자를 결정한 주된 요인으로 세제 혜택(54.5%·복수응답), 기반시설 지원(27.3%), 교육·병원 등 생활여건(27.3%), 규제 완화(18.2%) 등을 꼽았다.
또 전체의 81.8%가 인천경제자유구역에 만족하고 있으며 90.9%가 타사에 입주를 추천할 의향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경영활동 애로사항으로는 인력 수급(18.9%·복수응답), 자금 조달(16.6%), 제품 판매(12.9%), 기술개발 활동(12.1%),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어려움(11.3%)을 들었다.
smj@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