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日규제가 '소부장 자립' 계기"…국산화 급진전에 생산능력 확충

연합뉴스2020-01-02
"日규제가 '소부장 자립' 계기"…국산화 급진전에 생산능력 확충
성윤모 장관, 솔브레인 방문해 성과 발표…올해 2조1천억원 지원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일본의 수출규제를 계기로 시작된 국내 기업의 소재·부품·장비 자립화가 어느 정도 성과를 낸 것으로 나타났다.
2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화학 소재 전문기업인 솔브레인[036830]은 일본 수출규제 이후 불산액(액체 불화수소) 공장 신·증설을 조기에 완료하고 최고 수준의 고순도 불산액을 대량 생산할 수 있는 능력을 갖췄다.
일본 수출규제 이전 국내 반도체·디스플레이 기업은 주로 일본산 고순도 불산액을 사용했다.
이로 인해 불화수소가 규제 품목에 포함되자 생산 차질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있었지만,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 속에서 솔브레인이 관련 시설을 신·증설하고 국내 불산액 수요의 상당 부분을 공급하면서 재빠르게 국내 공급 안정성을 확보했다.
소재부품장비 산업 국산화 진전 (CG)[연합뉴스TV 제공]
이는 일본의 3대 품목 수출규제에 대응해서 기업과 정부가 협력해 이룬 첫 번째 국내 자립화 성과로 평가된다.
업체를 공개하지 않았으나 규제 대상 품목인 기체 불화수소(에칭가스), 플루오린 폴리이미드와 일본 의존도가 높은 블랭크 마스크를 생산할 신규 공장도 각각 완공된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투자도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다.
효성[004800]은 지난해 8월 20일 탄소섬유 공장을 증설하는 데 2028년까지 1조원을 투자하겠다고 밝혔고, 같은 달 28일 현대모비스[012330]는 친환경차 부품공장 신설을 위해 3천억원을 투자한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포스코케미칼은 이차전지 인조흑연 음극재 제조공장을 새로 짓는데 2천500억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소재·부품·장비 분야의 우수 기술을 확보하기 위한 해외 기업의 국내 유치나 인수합병(M&A) 사례도 늘었다.
MEMC코리아는 지난해 11월 실리콘웨이퍼 생산공장 준공식을 개최했고, 같은 달 반도체 장비회사 램 리서치는 한국 내 연구개발(R&D) 투자를 확정했다.
SK실트론은 지난해 9월 10일 미국 듀폰 웨이퍼 사업부 인수를 발표했고, 현대차[005380]는 미국 앱티브 테크놀로지스와의 조인트벤처(JV) 설립을 발표했다.

잠재력 있는 국내기업을 발굴해 새로운 공급망을 구축하는 기업 간 협력 사례도 있다.
정밀제어부품 A사는 일본 수출규제 이후 거래가 없었던 기업 124개사로부터 연락이 왔으며 실제 수주까지 이어진 기업은 27개사에 달한다.
이날 솔브레인 공주공장을 방문한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일본 수출규제를 소재·부품·장비의 경쟁력을 강화하는 계기로 삼아 위기를 기회로 전환해 나가고 있다"며 "소재·부품·장비 기업이 든든하게 받쳐주는 산업 생태계를 구축해 '흔들리지 않는 산업강국'을 실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올해 소재·부품·예산을 지난해보다 2.5배 증가한 2조1천억원으로 책정했다. 이를 활용해 100대 핵심전략품목을 중심으로 기술개발, 실증·양산 테스트베드(시험장) 구축 등 개발부터 양산까지의 전주기 지원을 강화할 방침이다.
또 100대 특화선도기업, 수요-공급기업 간 협력모델 확산 등을 통해 글로벌 공급망을 이끌어나갈 기업군을 키우고 투자펀드 조성, R&D 시설 투자에 세액공제 확대 등으로 소재·부품·장비 기업의 생산·연구 활동에 필요한 자금을 충분히 지원할 계획이다.

eu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관련 기업정보

관련 기업정보
기업명 업종 기업형태 설립일(업력) 상세보기
솔브레인(주) 그 외 기타 분류 안된 화학제품 제조업 코스닥,외국인 투자기업,외부감사법인,수출입 기업,법인사업체 1989.02.15 (31년)

진행 중 채용정보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