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롯데, "정부에 중국 진출 기업 관련 협조 요청"

연합뉴스2017-03-05

롯데, "정부에 중국 진출 기업 관련 협조 요청"
황각규 사장 주재 중국 사업 대책회의 열어

(서울=연합뉴스) 신호경 기자 =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부지 제공으로 중국 당국과 소비자들로부터 집중적으로 공격을 받는 롯데가 5일 대책회의를 열고 정부에 협조를 요청했다.
롯데그룹은 5일 오후 4시께 황각규 경영혁신실장(사장) 주재로 주요 임원들이 참석한 '중국 현황 점검 회의'를 열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서 참석자들은 롯데뿐 아니라 중국 진출 한국 기업의 피해와 위축 상황에 대한 정부의 적극적 협조를 요청하기로 했다. 아울러 중국 전 주재원은 상시 대응 체제를 갖추고 롯데 상품과 서비스를 이용하는 현지 고객들의 피해가 없도록 최선을 다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롯데 관계자는 "롯데의 해외 직원 6만여 명 가운데 중국 내 고용 인력이 2만 명에 이르는 만큼, 현지 직원들의 정서 안정에도 신경을 쓸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난달 말 롯데가 국방부와 사드부지 교환 계약을 체결한 이후 랴오닝 성 단둥시에선 시 소방국이 단둥 롯데마트에 대한 소방 점검 결과를 문제 삼아 영업정지 명령을 내리는 등 '보복성'으로 의심되는 규제들이 잇따르고 있다.

반(反)롯데 시위 벌어진 롯데 선양 백화점

shk999@yna.co.kr
(끝)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