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내년 증시는 5G·콘텐츠·핀테크 등 '6대 테마'가 이끈다

연합뉴스2019-12-08
내년 증시는 5G·콘텐츠·핀테크 등 '6대 테마'가 이끈다
증권사들 "2차전지·환경·'소부장'도 유망"

코스피 상승 (PG)[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박진형 기자 = 5G(5세대 이동통신), 콘텐츠, 핀테크, 2차전지, 환경, 소재·부품·장비(소부장)가 내년도 증시를 주도할 '6대 테마'로 꼽혔다.
8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NH투자증권·KB증권·메리츠종금증권·하나금융투자 등 주요 증권사들이 보고서로 제시한 2020년 증시 유망 테마 가운데 위 6가지가 가장 많이 추천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중 내년 증시를 이끌 유력 테마로 가장 많이 거론된 테마는 5G로서, NH투자증권·KB증권·메리츠종금증권·하나금융투자 모두 5G에 주목했다.
5G는 단순한 통신 서비스를 넘어 네트워크 장비·스마트폰 산업은 물론 콘텐츠, 소프트웨어 등 정보기술(IT) 산업 전반을 뒤바꿀 광범위한 잠재력이 있다고 증권사들은 분석했다.
KB증권은 "5G는 인공지능(AI), 자율주행차, 스마트팩토리, 로봇 등 4차산업의 핵심 인프라"라며 "통신장비부터 스마트폰, 콘텐츠 등 5G 생태계 전반으로 투자가 확대되고 미국·중국·일본 등 각국의 본격적인 5G 투자로 수출 증가도 기대된다"고 밝혔다.
정부도 내년도 5G 관련 예산을 약 87% 늘려 6천500억원을 투입하고 10개 부처가 5G 관련 40여개 주요 과제를 선정하는 등 5G 전략산업을 집중적으로 지원하기로 했다.
5G 확산과 넷플릭스·아마존 등이 세계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시장을 놓고 벌이는 'OTT 왕좌의 게임'으로 수혜가 예상되는 드라마 등 콘텐츠 산업도 유망 테마로 분류됐다.
디즈니+(플러스), 애플TV+, HBO 맥스를 비롯한 초대형 경쟁사들이 속속 OTT 시장에 뛰어들면서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국내 드라마 제작사 등의 몸값이 뛰고 있기 때문이다.
넷플릭스의 경우 최근 CJ ENM[035760] 및 스튜디오드래곤[253450], JTBC와 잇따라 콘텐츠 공급 제휴를 맺고 한류 콘텐츠 확보 경쟁의 선두주자로 나섰다.
NH투자증권은 "미국의 경우 1인당 평균 1.8개의 OTT를 구독하고 있으며 앞으로 OTT 구독 개수가 더 늘어날 수 있다"며 "특히 글로벌 OTT들이 성장성이 높은 아시아 시장에 주목하면서 아시아권 콘텐츠 확보 경쟁이 두드러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핀테크도 간편결제의 폭발적인 확산과 정부의 본격적인 인터넷 은행 규제 완화 전망 등으로 인해 내년 활약이 기대되는 테마로 제시됐다.
정부는 최근 카카오가 카카오뱅크의 1대 주주가 되는 것을 허용했으며, 국회에서 진행 중인 인터넷 은행 특례법 개정이 마무리되면 KT[030200]도 케이뱅크의 최대 주주가 되는 길이 열려 인터넷 은행들의 외형 확대를 가로막는 장애물이 사라지게 된다.
하나금융투자는 "정부가 '1호 규제혁신' 대상으로 은산분리 규제 완화를 내세우면서 인터넷 은행 자금난 해결의 실마리가 될 것이라는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며 "케이뱅크의 유상증자 규모가 대폭 확대되고 간편송금 업체 토스도 제3 인터넷 은행 허가를 받을 가능성이 크다"고 관측했다.
계속되는 에너지 저장 장치(ESS) 화재 사고와 중국 경쟁업체들의 대두로 최근 주춤한 2차전지도 세계적인 전기차 확산 대세에 힘입어 내년에는 주목해야 할 테마로 꼽혔다.
하나금융투자는 "내년 유럽연합(EU)의 탄소세 부과 개시 등으로 인해 국내외 전기차 보급 속도가 더 빨라질 것"이라며 "내년에는 2차전지에 우호적인 영업환경이 예상되는 가운데 국내 2차전지 3사의 대규모 설비투자가 예정돼 있어 관련 장비업체들의 수혜가 클 것"이라고 내다봤다.
친환경 기술도 날로 심각해지는 미세먼지·폐플라스틱 문제와 국제적인 선박 연료 환경규제 강화 등으로 인해 내년에 두각을 보일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KB증권은 "정부가 미세먼지·플라스틱 관련 규제를 강화하는 가운데 탈(脫) 플라스틱이 세계적인 추세가 되고 있다"며 "미세먼지 저감 기술·플라스틱 대체 소재 기술을 확보한 기업들의 성장성에 관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하나금융투자는 "선박 연료유 황 함유량 상한선을 기존 3.5%에서 0.5%로 대폭 낮추는 국제해사기구 규제(IMO 2020)가 내년부터 시행된다"며 "이에 따라 액화천연가스(LNG) 연료 선박이 기술표준으로 자리 잡으면서 국내 조선사들의 LNG 선박 인도량이 대폭 늘고 관련 부품업체들의 실적 성장이 두드러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일본 수출규제를 계기로 정부와 산업계가 소재·부품·장비 국산화를 적극적으로 추진하면서 관련 산업의 수혜도 기대된다.
하나금융투자는 "대기업들의 희망은 늘 합리적인 가격에 안정적으로 소재·부품·장비를 공급받는 것"이라며 "국산화는 과거부터 잠재된 메가트렌드가 일본 수출규제로 가속화된 것이므로 내년에 대일 관계가 개선돼도 소재·부품·장비 국산화는 계속될 것으로 판단한다"고 밝혔다.
이 같은 내년 유망 테마들과 관련해 KB증권은 "이슈에 따라 주가가 급등락한 과거 테마주들과 달리 최근 테마 종목들은 성장 기대감은 물론 실적 등 기초여건(펀더멘털)이 받쳐주면서 테마의 질이 변화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험난한 올해 증시에서도 성장성과 실적을 확보한 5G 등 테마 종목들은 양호한 수익률을 기록했다"며 "내년에도 세계적인 패러다임 변화 속에서 미래 성장성을 갖춘 기업들을 발굴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jhpark@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관련 기업정보

관련 기업정보
기업명 업종 기업형태 설립일(업력) 상세보기
엔에이치투자증권(주) 증권 중개업 코스피,대기업,1000대기업,외부감사법인,법인사업체 1969.01.16 (51년)
메리츠종합금융증권(주) 증권 중개업 코스피,대기업,1000대기업,외부감사법인,법인사업체 1973.02.24 (47년)
하나금융투자(주) 증권 중개업 대기업,1000대기업,외부감사법인,법인사업체 1977.01.18 (43년)

진행 중 채용정보

진행 중 채용정보
기업명 진행 중 채용정보
엔에이치투자증권(주) [명동WM센터] 창구업무직 경력사원 모집(계약직) (~02/16(일)) 경력학력무관서울금융·보험영업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