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스타트업 축제 '컴업' 개막…전세계 창업자들 한자리에

연합뉴스2019-11-28

스타트업 축제 '컴업' 개막…전세계 창업자들 한자리에
박영선 "컴업, 韓 대표 글로벌 스타트업 행사로 발전시킬 것"

(서울=연합뉴스) 윤지현 기자 = 전 세계 창업 붐을 조성하고 국내 스타트업의 해외 진출을 도모하는 글로벌 스타트업 페스티벌 '컴업(ComeUp) 2019'가 막을 올렸다.
중소벤처기업부는 28일 오전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스타트업을 통해 만나는 10년 후의 미래!'를 주제로 '컴업 2019' 개막식을 개최했다.
개막식에는 박영선 중기부 장관을 비롯해 국내외 스타트업과 벤처캐피털, 창업지원기관 관계자 등 500여명이 참석했다.
박영선 장관은 "한국 생태계의 발전을 위해 스타트업의 글로벌화는 필수"라며 "이를 위해 컴업을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글로벌 스타트업 행사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날부터 29일까지 열리는 이번 행사에서는 전 세계 30개국의 80개 스타트업 관계자 2만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세션별 강연과 패널토크, 스타트업 IR(기업설명회) 피칭, 스타트업 쇼케이스 등의 일정이 이어진다.

'K-스타트업 위크 컴업 2019' 브리핑 하는 박영선 장관
본행사는 8개 세션으로 구성된다. 첫날엔 푸드, 교육과 라이프스타일, 바이오·헬스, 뷰티 패션 세션, 둘째 날엔 프런티어(AI·블록체인), 엔터테인먼트, 모빌리티, 핀테크 세션이 각각 열린다.
세션별로 국내외 유명 연사들이 참여해 최근 스타트업계 이슈에 대해 논의하고, 국내외 스타트업 80개사가 참여하는 IR 피칭을 펼친다. 각 세션의 우승 기업이 겨루는 왕중왕전도 열린다.
전체 기조연설은 조직위 공동위원장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대표가 맡았고, 승차 공유 서비스 타다를 운영하는 VCNC의 박재욱 대표가 세션별 기조 강연자로 나선다.
이 밖에도 구글, 오라클, BMW, 알리바바 클라우드, 현대차 등 글로벌 대기업과 스탠퍼드대학교, 알토대학교 등 스타트업을 지원하는 세계 명문대 관계자들이 주요 연사로 나선다.
미국과 프랑스, 핀란드, 스웨덴 등 20개 국가와 창업진흥원, 코트라, 기술보증기금 등 11개 국내 기관이 지원하는 부대행사로 글로벌 오픈 이노베이션 코리아, 벤처투자 컨벤션, 한-스웨덴 소셜벤처 서밋 등 18개 프로그램이 준비됐다.
yjh@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