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대전시 "바이오메디컬 특구 지정으로 1천억 생산 유발 효과"

연합뉴스2019-11-13

대전시 "바이오메디컬 특구 지정으로 1천억 생산 유발 효과"

대덕연구개발 특구 전경[연합뉴스 자료사진]
(대전=연합뉴스) 김준호 기자 = 대전시는 13일 "바이오메디컬 규제 자유 특구로 지정됨에 따라 1천29억원에 이르는 생산 유발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문창용 시 과학산업국장은 이날 언론브리핑에서 "지역 특화산업인 바이오 분야가 성장할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시는 2023년까지 고용 776명, 생산 1천29억원, 부가 가치 456억원 등을 특구 지정에 따른 유발 효과로 내다봤다.
문 국장은 "대덕 특구가 있어 원천기술을 확보하기 쉬운 대전은 300여개 기술 선도형 바이오 벤처가 모인 대표적 바이오클러스터"라며 "지역 코스닥 상장기업 가운데 38%인 21개가 바이오기업이고, 지난해 바이오 기업의 투자 규모는 2천441억원으로 전국의 29%를 차지한다"고 설명했다.
이번에 지정된 규제 자유 특구는 대덕연구개발특구와 인체유래물은행이 있는 충남대병원, 건양대병원, 을지대병원 등 3개 대학병원 일원 31만6천439㎡다.
대전지역 체외진단기기 업체들은 연구 임상 단계에서 필요한 검체를 인체유래물은행에서 신속하게 무상 공급받을 수 있게 된다.
시는 인체유래물은행 공동운영 기반 구축, 제품 개발·출시를 위한 연구개발(R&D) 기술 지원, 사업화 지원 등에 320억원을 투입한다.
최근 일부 시민단체가 특구 지정을 반대하는 데 대해 문 국장은 "이미 수차례 보완과정을 거치며 안전성과 유효성을 점검했다"며 "주요 규제 완화 내용은 생명윤리 침해가 아닌 바이오 기업들의 절차상 완화와 경쟁력 확보 측면이기 때문에 시민단체 주장과 다소 거리가 있다"고 강조했다.
kjunho@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