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정부, 2차 규제자유특구 막바지 심의…내달 12일 확정

연합뉴스2019-10-31

정부, 2차 규제자유특구 막바지 심의…내달 12일 확정
중기부 심의委 8개 광역 자자체 특구계획 심의

(서울=연합뉴스) 윤지현 기자 = 중소벤처기업부는 31일 서울중앙우체국에서 광주·울산·제주 등 8개 지역의 2차 규제자유특구 지정을 위한 심의위원회를 열었다.
이날 심의를 받는 특구계획 8개는 울산 수소그린모빌리티, 경남 무인선박, 전북 친환경자동차, 광주 무인저속 특장차, 제주 전기차 충전서비스, 전남 에너지 신산업, 대전 바이오메디컬, 충북 바이오의약 등이다.
각 자치단체가 마련한 이들 계획은 지난 6월부터 중기부의 지원을 받으면서 보완됐고, 이날 심의위원회는 그간 보완된 특구계획을 놓고 심의를 진행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심의를 맡은 정부위원과 민간전문가 위촉위원 외에 경제 전문 기자단 등으로 구성된 배심원이 참여해 각 특구계획에 대해 의견을 제출했다.
이날 심의된 특구계획은 다음 달 12일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열리는 특구위원회에서 최종 지정될 예정이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회의에서 "앞으로 지자체 특구계획의 사업화를 적극 지원하고 체계적으로 사후 관리해 성과가 가시화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규제자유특구는 지역 단위로 신기술에 기반을 둔 신사업을 추진할 수 있도록 비(非)수도권 지역에 핵심 규제들을 패키지로 완화하기 위해 지정되는 구역으로, 지난 4월 발효된 개정 지역특구법으로 처음 도입됐다.
정부는 지난 7월 1차로 강원·대구·전남·충북·경북·부산·세종 등 7개 지자체를 특구로 지정한 바 있다.

중소벤처기업부[연합뉴스 자료사진]
yjh@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