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중기중앙회장 "노사협력으로 중소기업 주52시간제 부작용 막자"

연합뉴스2019-10-30
중기중앙회장 "노사협력으로 중소기업 주52시간제 부작용 막자"
김기문 회장, 한국노총 방문해 노동계 협조 요청

(서울=연합뉴스) 윤지현 기자 =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이 30일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을 방문해 "노사 협력을 통해 중소기업 현장에서 주 52시간 근무제로 발생할 수 있는 부작용을 막도록 도와달라"고 호소했다.
김 회장은 이날 서울 영등포구 한국노총에서 김주영 한국노총 위원장을 만나 "당장 두 달 후면 시행될 주 52시간제 때문에 절박한 심정으로 이곳을 찾았다"며 "중소기업의 현실은 근로시간 단축을 감내하기 버거운 실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탄력근로제와 선택적 근로시간제 확대 등 입법 보완 없이 주52시간제가 시행되면 현장에서는 납기 준수나 인력 확보가 어려워진다"며 "이는 곧 근로자들의 임금 감소로도 이어질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간 중소기업계는 내년부터 50인 이상 300인 미만 중소기업의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을 앞두고 시행 연기와 보완 입법 마련 등을 요구해 왔다. 그러나 노동계는 시행 유예를 절대 받아들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해왔다.
중소기업중앙회는 노동계 협조를 구하기 위해 가까운 시일 내에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방문도 추진하는 한편, 중소기업단체협의회 공동 기자회견, 국회 방문 등을 할 계획이다.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연합뉴스 자료]
yjh@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관련 기업정보

관련 기업정보
기업명 업종 기업형태 설립일(업력) 상세보기
중소기업중앙회 산업 단체 기타,비영리단체/협회,비영리법인 1962.07.21 (57년)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