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하나은행, 인터넷은행 참여 접는다…신한금융 대안으로 부상하나

연합뉴스2019-10-08
하나은행, 인터넷은행 참여 접는다…신한금융 대안으로 부상하나
하나銀, SKT와 핀크에 주력…신한금융 "혁신적 ICT기업과 파트너 이룬다면 적극 검토"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오는 10일 제3 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 신청을 앞두고 하나은행이 기존 컨소시엄에서 이탈함에 따라 신한금융이 대안으로 부상할지 주목된다.
8일 금융업계에 따르면 하나은행이 기존 키움뱅크 컨소시엄에서 빠지면서 인터넷전문은행 참여를 접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맞물려 키움뱅크 컨소시엄에 함께 참여했던 SK텔레콤의 이탈 관측도 나오고 있다.
하나은행과 SK텔레콤은 인터넷은행 대신에 양사의 합작사인 핀테크 전문기업 '핀크'(Finnq)에 주력할 것으로 전해졌다.
핀크는 하나금융이 지분의 51%, SK텔레콤이 49%를 각각 출자해 2016년 8월 설립한 생활금융플랫폼 서비스 업체다.
양사가 지난 7월 말 핀크의 500억원 유상증자에 참여함에 따라 업계에선 이미 제3인터넷전문은행 대신 핀크에 무게중심을 두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됐다.
핀크는 올해 말 본격 도입되는 오픈뱅킹 서비스를 통해 모든 은행과 금융정보를 연동할 준비를 끝내고 금융위원회 혁신금융서비스로 선정된 '통신 데이터를 활용한 새로운 신용평가모델·개인 맞춤형 대출 추천 모델'을 추진 중이다.
하나은행 관계자는 이에 대해 "현재까지 내부적으로 결정이 나지 않은 상황"이라고 말했고, SK텔레콤 측은 "정해진 바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양대 우군을 잃게 된 키움뱅크 컨소시엄으로서는 대체 파트너를 찾는 일이 '발등에 떨어진 불'이 됐다.
그동안 인터넷전문은행의 주력이 '대형 시중은행+정보통신기술(ICT) 기업'의 조합으로 구성된 전례를 봤을 때 신한금융이 대안으로 점쳐진다.
우리은행은 KT와 함께 케이뱅크에, KB국민은행은 카카오와 함께 카카오뱅크에 참여하고 있다.
새 인터넷은행 주인 누가 될 것인가?
신한금융은 올해 처음 진행된 제3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 접수 때 간편송금 서비스업체 토스와 짝을 이뤘다가 참여 의사를 접은 바 있다.
당시 일이 틀어진 주된 이유는 인터넷전문은행 운영 방향에 대한 이견과 자본 동원 능력에 대한 의구심이었다.
신한금융은 먹고, 사고, 타고, 집을 구하는 등 생활플랫폼에 금융서비스와 상품을 얹는 전략을 염두에 둔 반면에 토스는 스타트업 문화·비즈니스 모델을 기반으로 한 '챌린저 뱅크'를 구상하면서 서로 지향점이 달랐다.
또한 신한금융은 최대 지분율 34%를 가지고 갈 만큼 자본력을 갖춘 ICT 기업을 파트너로 선호했다.
키움뱅크 컨소시엄이 이런 요건을 갖출 수만 있다면 신한금융을 구성원으로 끌어들일 수 있겠지만 현재로서는 미지수다.
신한금융 관계자는 "혁신적이고 파괴적인 ICT 기업과 파트너를 이룬다면 인터넷전문은행에 참여를 적극적으로 검토할 것"이라며 "신한은 생활과 금융이 결합한 플랫폼을 만들기 위해 인터넷전문은행 참여를 포함해 다양한 고민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자칫 키움뱅크 컨소시엄이 새 파트너 구하기에 실패해 제3인터넷 전문은행 도전을 포기한다면 제3인터넷 전문은행의 흥행이 재차 실패할 수 있다.
또다른 주요 후보자인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의 이승건 대표가 인터넷은행 포기 가능성을 시사하는 발언을 해 예비인가 흥행에 '적신호'가 켜진 상태다.
이 대표는 지난달 18일 핀테크 스케일업(Scale-up) 현장간담회에서 "증권업 진출을 막은 이슈가 인터넷전문은행에도 똑같이 적용되기 때문에 이대로라면 이 분야 진출도 멈출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제3인터넷 전문은행 출범을 둘러싼 환경도 우호적이지 않다.
네이버와 같은 대형 ICT 기업이 인터넷 전문은행에 관심을 보이지 않아 구심점 역할을 할 참여자가 없다시피 하다.
또 은행들의 결제망을 핀테크 기업이 사용할 수 있도록 개방하는 제도인 오픈뱅킹이 도입됨에 따라 ICT 기업이 직접 은행업을 운영할 수요가 줄어들기도 했다.
키움증권[039490] 관계자는 "인터넷 전문은행에 도전할지 안 할지 내부적으로 결정이 안 돼 세부사항을 말하기 어렵다"며 "예비인가 신청이 15일까지여서 그때쯤 결정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pseudojm@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관련 기업정보

관련 기업정보
기업명 업종 기업형태 설립일(업력) 상세보기
SK텔레콤(주) 무선 및 위성 통신업 코스피,대기업,1000대기업,주식회사,외부감사법인,수출입 기업,법인사업체 1984.03.29 (35년)
(주)신한금융지주회사 지주회사 코스피,외국인 투자기업,외부감사법인,법인사업체 2001.09.01 (18년)
(주)하나은행 국내은행 대기업,외부감사법인,법인사업체 -
(주)핀크 그 외 기타 금융 지원 서비스업 중소기업,주식회사,법인사업체 2016.08.24 (3년)

진행 중 채용정보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