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HR 매거진

공공기관, 블라인드채용 가이드라인 탄력적 적용

2019-10-21

고용노동부는 “공공기관이 채용과정에서 직무수행에 필요하다면 학력(학위) 및 연구실적 등을 요구할 수 있도록 블라인드채용 가이드라인을 탄력적으로 적용하고 있다”면서 “다만 출신학교 등 직접적인 차별 요인이 될 수 있는 항목은 요구하지 않도록 지도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전반적으로 공공기관 인사담당자 및 신입사원 모두 블라인드 채용 방식이 ‘절차’ 및 ‘결과’에 있어서 공정하다고 평가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10월 21일 매일경제 <출연硏 블라인드채용 인재선발만 방해>에 대한 설명입니다

 

[기사 내용]

 

ㅇ “블라인드 채용이 시행된 이래 지원자를 평가할 중요정보는 가린 채 서류 검토와 면접이 치러져 인재의 전문성을 판별하기가 갈수록 어려워지고 있다”

 

ㅇ “고도의 전문성이 필요한 출연연 연구원을 선발할 때는 지원자들이 어디에서 어떤 연구를 어떻게 해왔는지를 파악할 수 있도록 해주는 정보가 필수”

 

ㅇ “전문 연구원 인력에 한해 블라인드 채용 규정을 대폭 완화해야만 객관적 인재 선발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노동부 설명]

 

□ 정부는 공공기관이 채용과정에서 직무수행에 필요하다면 학력(학위) 및 연구실적 등을 요구할 수 있도록 블라인드채용 가이드라인을 탄력적*으로 적용하고 있음

 

* 2018 편견없는 채용 블라인드채용 가이드북(50p) “직무수행에 필요하다면 학력사항, 외국어 등의 능력을 지원자에게 요구할 수 있다. 이 경우에는 요구하는 사유를 채용공고문 또는 직무기술서에 설명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 다만, 학벌 중시의 인식 개선이 시급하다는 사회적 요구를 바탕으로 응시자의 ‘출신학교’ 및 ‘지도교수’ 등 직접적인 차별 요인이 될 수 있는 항목은 채용과정에서 요구하지 않도록 지도하고 있음

 

* 블라인드 채용 정착을 위한 선결과제로 응답자의 78%가 ‘학벌이 아닌 능력을 중시하는 인식 개선’ 응답(2018, NCS 및 블라인드 채용에 대한 대국민 인식 조사, 한국산업인력공단)

 

* 출신대학에 따른 차별의 심각성에 대해 65.3%가 ‘심각할 정도’ 라고 응답(2016, 한국교육개발원)

 

□ 개별 공공기관 별로 상황이 다를 수 있으나, 전반적으로 공공기관 인사담당자 및 신입사원 모두 블라인드 채용 방식이 ‘절차’ 및 ‘결과’에 있어서 공정하다고 평가하고 있음

 

ㅇ 채용 절차적 공정성에 대해, 인사담당자 4.3점, 신입사원 4.2점

 

ㅇ 채용 결과의 공정성에 대해, 인사담당자 4.4점, 신입사원 4.3점으로 평가된 바 있음(각 5점 척도, 5점에 가까울수록 긍정적 답변)

 

* 편견없는 채용·블라인드 채용 실태조사 및 성과분석(‘18년, 한양대)

 

□ 아울러, 일부 공공기관 또는 특정 채용직군에만 블라인드 채용 가이드라인을 완화하여 적용할 것인 가에 대하여는, 해당 공공기관의 의견 뿐 아니라 취업준비생 의견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신중한 검토가 필요할 것으로 보임

 

□ 정부는 지속적으로 공공기관의 블라인드채용 운영과 관련한 현장의견을 수렴하여 블라인드 채용이 현장에 효과적으로 정착되어 나갈 수 있도록 지원해 나갈 계획임

 

문의 : 고용노동부 공정채용기반과(044-202-7453)

 

<자료출처=정책브리핑 www.korea.kr> 

키워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