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HR 매거진

구직자, 면접 한 번 볼 때마다 평균 6만원 지출

2018-04-10

80.5%, 면접 준비 비용 부담

면접을 보기 위해서는 교통비를 비롯해 의상 구입비, 면접 컨설팅 비용 등 부가적인 지출이 적지 않다. 실제로 구직자들은 면접을 볼 때 1회 평균 6만원을 지출하며, 80% 이상이 이에 대해 부담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김용환)이 면접 경험이 있는 구직자 694명을 대상으로 ‘면접 1회당 평균 지출 비용’에 대해 조사한 결과, 평균 6만원으로 집계됐다. 

거주 지역별로 살펴보면, 지방 거주자가 7만 1천원으로 서울 및 수도권 거주자(5만 5천원)보다 많았다.  

응답 구직자 10명 중 8명(80.5%)은 면접 비용에 부담을 느끼고 있었으며, 이들 중 38.6%는 비용 부담으로 면접을 포기한 경험이 있었다.

면접 준비 시 가장 부담스러운 지출로는 ‘교통비’(45.2%)를 첫 번째로 꼽았다. 특히, 지방 거주자의 59.2%가 교통비를 1위로 선택해, 서울 및 수도권 거주자(37.6%)보다 21.5%p나 높게 나타났다. 

계속해서 ‘의상 구입비’(32%), ‘면접 컨설팅, 강의’(7.8%), ‘헤어, 메이크업비’(6.6%), ‘숙박비’(4%), ‘식비’(2.3%) 등의 순으로 답했다.

남성의 경우 52%가 ‘교통비’를 가장 많이 선택했고, 여성은 ‘의상 구입비’(40.9%)를 첫 번째로 꼽아 성별에 따라서도 차이를 보였다. 

그렇다면, 기업으로부터 면접비를 얼마나 지급받고 있을까?

응답자의 39.8%가 ‘면접비를 지급받은 경험이 있다’라고 밝혔다. 하지만, 지급받은 면접비는 평균 3만원으로 준비하는 데 드는 비용의 절반 수준인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전체 응답자(798명) 중 84.2%는 기업들이 면접비를 ‘지급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었으며, 이들이 생각하는 적정 면접비는 평균 4만원으로 집계되었다.

면접비 지급 여부가 기업 이미지 또는 입사 결정에 영향을 주는지에 대해서는 86.7%가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다’를 선택해, ‘별 다른 영향 없다’(13.3%)보다 6.5배 이상 답변 비중이 높았다. 

사람인의 임민욱 팀장은 “면접비 지급은 기업의 이미지와 입사 여부 결정에 긍정적인 영향을 주는 만큼 좋은 인재를 확보하고 기업에 대한 충성도를 증대시키는 것은 물론 사회적 약자인 구직자들을 위한 배려 측면에서도 면접비 지급 여부를 검토해 볼 필요가 있다.”라고 덧붙였다. 

키워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