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취업뉴스

“직장인 67%, 이직 후 텃세 경험해!”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이정근)이 이직 경험이 있는 직장인 823명을 대상으로 ‘이직 후 텃세 경험’에 대해 조사한 결과, 67.3%가 ‘있다’라고 답했다. 

이들이 경험한 텃세로는 ‘업무 자료를 공유하지 않음’(51.6%, 복수응답)이 1위를 차지했다. 

계속해서 ‘기존 직원들끼리만 자주 뭉침’(47.3%), ‘업무 스타일이나 방식을 무시함’(46.4%), ‘작은 실수도 확대함’(40.4%), ‘나와 관련된 뒷담화를 함’(36.5%), ‘대화에 참여시켜주지 않음’(35%), ‘처음부터 과도한 업무를 부여함’(24.5%), ‘허드렛일만 줌’(24.2%), ‘전임자와 수시로 비교함’(20.4%), ‘업무 절차를 일부러 잘못 알려줌’(15%) 등이 뒤를 이었다. 

텃세가 지속된 기간은 ‘퇴사할 때까지 계속 되었다’(31.2%)는 의견이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1개월~3개월’(26.4%), ‘4개월~6개월’(19%), ‘10개월~12개월’(10.6%), ‘1개월 미만’(5.6%), ‘7개월~9개월’(4.2%), ‘13개월 이상’(3.1%) 등으로 답했다.

주로 텃세를 주도한 사람은 ‘직속 상사’(51.1%, 복수응답)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같은 직급의 동료’(43.3%), ‘직급이 낮은 부하 직원’(18.8%), ‘타 부서 팀원’(16.4%), ‘타 부서 상사’(15.3%) 등이 있었다.

그렇다면 동료들의 텃세는 이직 후 직장생활에 어떤 영향을 미쳤을까?

가장 많은 66.1%가 ‘재이직에 대해 고민’(복수응답)을 꼽았다. 계속해서 ‘직장 만족도 감소’(63.9%), ‘업무 집중력 저하’(44%), ‘우울증 등 정신적 고통’(41.3%), ‘업무 성과 저하’(38.6%), ‘퇴사’(35.2%), ‘소화불량 등 질병 경험’(26.4%) 등의 의견이 이어졌다. 

, 텃세를 견디지 못해 다시 이직한 경험이 있는 응답자도 40.3%로 집계됐다. 

한편, 이직 후 텃세를 극복하기 위한 노력으로는 ‘인정받기 위해 열심히 일함’(47.7%, 복수응답)이 가장 많았고, ‘최대한 튀지 않게 행동함’(42.8%)이 바로 뒤를 이었다. 다음으로 ‘먼저 말을 거는 등 적극성을 보임’(37.2%), ‘가급적 반대의견을 제시하지 않음’(36.5%), ‘술자리, 회식 등 빠짐 없이 참석함’(18.1%), ‘커피, 식사, 간식 등을 대접함’(14.8%), ‘노하우를 공유하는 등 도움을 줌’(14.4%), ‘부하직원을 포섭해 내 편을 만듦’(8.5%) 등의 순이었다. 

사람인의 임민욱 팀장은 “많은 직장인들이 더 좋은 조건에서 근무하기 위해 이직을 선택하지만, 기존 직장과의 비교나 자신만의 업무 스타일을 고집하는 등 달라진 조직문화에 적응하지 못해 후회하는 경우가 많다.”라며 “이직 성공의 핵심은 빠른 적응인 만큼 동료들과 공통분모를 찾아 대화거리를 만들고, 기존 직원들의 업무 방식이나 조직문화를 배우려는 모습 등 적극적으로 융화하려는 태도를 취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이전 글이 없습니다.

다음 글이 없습니다.

목록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