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취업뉴스

“기업 인사담당자 63%, 외모? 채용에 영향 미쳐!”

기업 인사담당자 10명 중 6명은 채용 평가 시 지원자의 외모에 영향을 받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이정근)이 기업 인사담당자 312명을 대상으로 ‘채용 시 지원자의 외모가 평가에 영향을 미치는지 여부’를 조사한 결과, 62.8%가 ‘영향을 미친다’라고 답했다.

외모가 채용에 영향을 미치는 이유로는 ‘자기관리를 잘 할 것 같아서’(45.4%,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다음으로 ‘대인관계가 원만할 것 같아서’(35.7%), ‘외모도 경쟁력이라서’(25.5%), ‘근무 분위기에 활력을 줄 것 같아서’(19.9%), ‘자신감이 있을 것 같아서’(17.3%), ‘업직종 특성상 외모가 중요해서’(13.8%)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실제로 33.7%는 스펙이 조금 부족해도 외모가 뛰어난 지원자에게 가점을 주거나 합격시킨 경험이 있었다.
반대로 외모 때문에 감점 및 탈락시킨 경험이 있다는 응답은 48%였다.

또, 서류에 제출한 사진과 실제 모습이 크게 다른 경우 4명 중 1명(24%)은 감점이나 불이익을 준다고 밝혔다.

지원자의 외모 중 영향을 미치는 부분으로는 83.2%(복수응답)가 ‘인상 등 분위기’라고 답했다. 계속해서 ‘청결함’(30.1%), ‘옷차림’(23%), ‘체형(몸매)’(19.4%), ‘얼굴 생김새’(15.3%), ‘헤어 스타일’(7.1%) 등이 있었다.

외모의 영향을 더 받는 성별은 ‘여성’(42.3%)이라는 답변이 ‘남성’(9.7%)보다 4배 이상 많았다.
채용의 종류별로는 ‘신입 채용’(41.3%)이 ‘경력 채용’(9.2%)보다 많았다.

외모의 영향을 받는 직무분야 1위는 ‘영업/영업관리’(45.4%, 복수응답)였다. 뒤이어 ‘서비스’(29.6%), ‘인사/총무’(20.4%), ‘광고/홍보’(16.3%), ‘재무/회계’(12.8%), ‘마케팅’(12.8%), ‘기획/전략’(10.2%) 등의 순이었다.

그렇다면, 기업 인사담당자들이 선호하는 호감형 외모는 어떤 모습일까?
가장 호감 가는 지원자 유형은 남성과 여성 모두 ‘밝은 미소 등 푸근한 인상의 지원자’(각각 55.4%, 53.2%)가 1순위였다. 계속해서 ‘깔끔하게 차려 입은 지원자’(17.6%, 20.8%), ‘똑부러지게 생긴 지원자’(14.1%, 18.6%) 등이 뒤를 이었다.

반면 비호감 외모 1위는 남성, 여성 모두 ‘뚱한 표정의 지원자’(각각 40.1%, 39.1%)인 것으로 나타났다.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