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취업뉴스

“성인남녀 10명 중 6명, 한글 표기 어렵다!”

http://pds.saramin.co.kr/promotion/1008hangeul.jpg

한글날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성인남녀 10명 중 6명은 한글 표기가 어렵다고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김용환)성인남녀 2,244명을 대상으로맞춤법 등 한글 표기에 어려움을 느끼는지 여부를 조사한 결과, 59.8%어려움을 느낀다고 답했다.

구체적으로 어려움을 느끼는 한글 표기법은띄어쓰기’(64.6%, 복수응답) 1위였으며, 근소한 차이로맞춤법(62.6%)’이 뒤를 이었다. 이밖에구어체와 문어체 구분’(19.5%), ‘경어(높임말) 표현’(18.9%), ‘피동 및 사동 표현’(13.5%), ‘무의식적인 신조어 사용’(10%) 등이 있었다.

한글 표기에 어려움을 느끼는 이유는문법을 안 지키는 메신저 대화 등에 익숙해져서 46.4%(복수응답)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글을 자주 쓰지 않아서’(41.4%), ‘독서가 부족해서’(30.9%), ‘SNS, 커뮤니티 등으로 신조어에 많이 노출돼서’(25%), ‘배운지 오래되어 잊어버려서’(23.4%) 등의 순이었다.

반면, 한글 표기에 어려움을 느끼지 않는 이들은 그 이유로평소 맞춤법에 관심이 많아서’(60%, 복수응답), ‘글을 자주 써서’(30.8%), ‘독서량이 많아서’(21.9%), ‘한국어 능력 시험 등을 준비해서’(3.7%) 등을 들었다.

구직 활동이나 업무 중 한글 표기 실수 경험도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먼저 전체 응답자 중 구직자(1,196)들의 경우, 36.8%가 한글 표기가 틀린 자소서를 낸 경험이 있다고 밝혔다. 사람인의 다른 조사에서 기업 225개사 중 87.1%가 자기소개서 맞춤법 실수를 부정적으로 평가한다고 답변한 것을 감안하면, 상당수 구직자들이 한글 표기 실수로 불이익을 받게 된 셈이다.

직장인 응답자(1,048) 68.2%가 업무 상 한글 표기 실수 경험이 있다고 응답했다.
업무 상 한글 표기 실수를 한 상황은메신저 대화’(42.2%, 복수응답)가 가장 많았으며, 이어이메일’(37.8%), ‘휴대폰 문자’(33.7%), ‘기획안, 보고서’(28.7%), ‘프레젠테이션 문서’(10.9%) 등의 순이었다.

다른 사람의 한글 표기 실수에 대해서는 어떻게 생각하고 있을까?
직장인 응답자의 절반(47.5%) 가량이 주변 직원이 한글 표기 실수를 할 경우부정적인 인식이 생긴다고 답했다.

부정적인 평가를 내리게 되는 이유로는기본이 안되어 있는 것 같아서’(54.8%, 복수응답)가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제대로 검토하지 않은 것 같아서’(41.4%), ‘국어 능력이 부족한 것 같아서’(28.9%), ‘꼼꼼하지 못한 것 같아서’(28.9%), ‘충분히 막을 수 있는 실수라서’(19.3%) 등이 있었다.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